• 즐겨찾기 추가
닫기
대기업, 지역협력업체와 상생해야
2019년 07월 15일(월) 18:01
광주지역 대기업 협력업체들이 관련 대기업과의 동반성장이 어렵다는 생각을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기업들의 일방적 관계 설정과 지나친 요구에 경영애로가 크다는 얘기다. 지난 14일 중소기업중앙회 광주전남본부가 내놓은 자료에 따르면 130개 대기업 협력업체들이 원사업자 간 거래 및 동반성장 여건에 대해 '나쁘다'고 응답한 비율이 41.6%에 달했다. 동반성장 여건이 나빠진 주된 요인으로는 '납품물량 감소'(50.7%)와 '낮은 납품단가'(35.9%)를 꼽았다. 특히 납품단가에 대한 불만이 컸다. 납품단가가 '적정하지 않다'고 응답한 비율이 73.1%에 달해 협력업체 대부분이 불만을 표출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기업이 일방적으로 납품단가를 후려쳐 채산성이 악화되고 있으며, 경영애로가 가중되고 있다는 얘기다. 이에 따라 이들 협력업체들은 관련 대기업과의 동반성장 여건 개선을 위해 최저임금 상승, 원재료비 상승 등의 여건 변화를 납품단가에 반영해주도록 요구하고 있다. 또 안정된 납품물량 보장과 중소기업을 협력파트너로 인정 하고, 공정거래를 준수해주도록 요구하고 있다. 아울러 지방자치단체에도 경기 악화에 따른 경영난 해결 지원, 저금리대출지원 확대,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중소기업 인건비 지원 확대 등의 의견을 제시했다. 중소협력업체의 경쟁력은 관련 대기업 경쟁력과 직결된다. 중소협력업체들이 건실한 회사운영을 통해 경쟁력을 가질 때 대기업들 또한 보다 높은 경쟁력을 가질 수 있다. 따라서 대기업 자신을 위해서라도 중소협력업체들을 지원하고 경영애로를 줄여주는 노력을 아끼지 말아야 한다는 얘기다. 삼성전자와 포스코의 대중소기업 상생형 스마트공장 지원사업과 같이 협력업체 경쟁력 제고를 위한 대기업들의 보다 전향적인 노력을 촉구한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