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나주 시민먹거리 기본권 보장 선언

푸드플랜 성공 추진 위한 '먹거리 정책 포럼'개최
추진 공론의 장 마련…차별 없는 먹거리 체계 구축

2019년 05월 22일(수) 18:22
나주시는 최근 시청 대회의실에서 먹거리 정책 포럼을 개최했다. /나주시 제공
[전남매일=나주]이재순 기자=나주시는 최근 시청 대회의실에서 나주형 푸드플랜의 성공적 추진을 위한 먹거리 정책 포럼을 개최했다고 22일 밝혔다.

또한 시민 누구나 차별 없이 안전한 먹거리를 제공받을 수 있는 권리보장을 골자로 한 '나주시민 먹거리 기본권'을 선언했다.

포럼에는 강인규 시장, 손금주 국회의원, 지역 도·시의원 등을 비롯해 농림축산식품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전남도, 나주시 푸드플랜 민·관거버넌스, 로컬푸드전국네트워크, 생산자, 소비자 등 먹거리 분야 각계 전문가, 기관·단체 관계자 200여명이 참석했다.

1부 선포식에서 강인규 시장과 최원섭 농촌지도자회장(생산자 대표), 백선주 어린이집연합회장(소비자 대표)은 나주시민 먹거리기본권 선언문을 낭독했다.

이와 함께 ▲건강한 먹거리에 차별 없이 접근할 수 있는 먹거리 체계 구축 ▲먹거리 취약계층, 공공·복지기관 공공급식에 지역 농산물 공급 강화 ▲농업·복지·보건·환경 등과 연계, 통합한 먹거리 정책 실현, ▲중소 가족농과 여성농에 대한 배려 ▲제도적 기반, 거버넌스 구축 및 마을·사회적 기업, 협동조합 등이 함께 하는 먹거리 상생 구현 ▲먹거리 기본권에 대한 시민 교육·연대·협력 강화 등 푸드플랜 추진 방향에 대한 6가지 구체적 목표를 천명했다.

강인규 시장은 "나이, 성별, 경제·사회적 여건과 관계없이 시민 누구나 건강하고 안전한 먹거리를 섭취할 수 있어야 한다"며 "지역 먹거리 순환체계를 개선하고 지역경제를 살리는 나주형 푸드플랜의 성공에 최선을 다해가겠다"고 강조했다.

2부 행사에서는 윤병선 건국대 교수와 나영삼 지역파트너플러스 본부장의 주제발표와 패널 토론 등이 진행됐다.

'푸드플랜 추진방향 및 정책설명'이라는 주제로 발표에 나선 윤 교수는 학교급식, 복지급식, 공공기관급식 등의 효율적 운영을 위한 통합적 실행주체의 필요성에 대해 설명했고 나 본부장은 공공급식의 연중 공급체계를 위한 생산의 조직화 및 통합물류허브 설치를 강조했다.

이어진 패널 토론에는 차홍도 로컬푸드전국네트워크 운영위원장을 좌장으로 이정삼 농림축산식품부 과장, 국승용 한국농촌경제연구원 박사, 이상만 나주시의원, 김경식 나주시로컬푸드생산자협회 부회장 등 전문가 패널 4인이 참여했다.

이 자리에서는 중앙정부차원의 지역 푸드플랜 활성화 전략, 푸드플랜 실행 과정에서 염두해야 할 사회적 경제적 가치, 소비자와 시민의 참여를 통한 푸드플랜 저변 확대, 안정적 판로확대와 생산자가 체감할 수 있는 구체적 지원 방안의 필요성 등 푸드플랜 현안에 대한 패널 간의 활발한 논의가 진행됐다.
이재순 기자         이재순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