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강진 새벽녘 영농현장 기술지원

농업기술센터 6월말까지 기술지도 실시

2019년 05월 21일(화) 17:52
강진군농업기술센터는 영농철 현장에서 일어나는 문제점의 신속 해결을 위해 새벽영농기술 지원단을 6월말까지 매주 운영해 나간다. /강진군 제공
[전남매일=강진]한태선 기자=강진군농업기술센터는 본격적인 영농철을 맞아 현장에서 일어나는 문제점의 신속 해결을 위해 새벽영농기술 지원단을 6월말까지 매주 운영해 나간다고 21일 밝혔다.

군에 따르면 최근 작물연구팀 주관으로 도암·신전면 일대의 식량, 원예작물 재배농가 및 농산물 가공 농가를 방문해 농업현장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문제점 해결 및 영농 기술지도를 실시했다.

특히 농기센터 직원들은 수년째 유기농벼 재배를 하고 있는 농가와 친환경 포트육묘 재배기술에 대한 상담을 실시하고, 아스파라거스 재배농가와는 적정 시비요령 및 출하가격 동향을 공유했다.

밤호박 재배농가와 소형수박 농가에게는 가공 상품화 및 판매전략 기술 지도를 실시하기도 했다.

또한 최근 이슈화 되고 있는 무인에어 제초보트를 도입한 농가와는 유의사항 및 작동요령에 대해 논의했다.

김남균 농업기술센터 소장은 "농업인들의 성공적인 영농과 빠른 기술 정착을 위해 언제든지 농업인과의 소통을 진행하고 있다"면서 "현장에서 일어나는 애로사항과 건의사항들이 행정에 반영돼 농가가 안심하고 농사를 짓는 체계를 만들어 나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태선 기자         한태선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