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06.13(목) 19:16
닫기
‘난폭 배달오토바이’ 차량운전자 왕짜증

차도·인도 구분없이 ‘곡예운전’ 사고 우려
“범칙금 높이고 시민공익신고제 활용해야”

2019년 05월 20일(월) 19:25
배달용 오토바이의 위험천만한 질주가 좀처럼 근절되지 않아 대책마련이 절실하다. 좁은 이면도로에서 난폭 주행이나 차량운전자의 주행방해 등 법규위반 행위가 극에 달하고 있어 관계기관의 강력한 단속이 요구되고 있다. 전문가들은 관련법규 위반자들에 대해 범칙금을 높이고, 시민 신고제도를 적극 활용해야 한다고 조언한다.

20일 광주·전남 경찰청 등에 따르면 최근 5년간 지역 내에서 발생한 이륜차와 자전거에 의한 교통사고는 총 8,100건에 340여명이 목숨을 잃고, 무려 9,600여명이 부상을 당했다. 이륜차 관련 교통법규 위반은 매년 5,000~6,000건에 달하는 가운데 위반사례는 ▲안전모 미착용 ▲신호위반 ▲중앙선 침범 ▲난폭운전 등 순으로 조사됐다.

배달오토바이 운전자 대부분은 퀵서비스나 중화요리·치킨·피자 등을 배달하는 아르바이트생들이다. 연령대는 10대 청소년부터 20대 초·중반 비중이 높다. 이런 배달 아르바이트생 상당수는 배달시간 등의 문제로 차량신호를 위반하거나 난폭질주를 일삼고 있다.

특히 음식 주문배달이 많이 밀리는 점심 및 저녁 시간엔 배달용 오토바이의 법규위반을 심심찮게 목격 할 수 있다.

차량과 차량 사이를 비집고 다니는 곡예운전이나 주행차선 반대차로로 질주하는 역주행, 그리고 보행자 및 운전자들을 위협하는 폭주 등이 대표적이다.

광주 북구 신안동 한 중국음식점 배달원은 “배달을 늦게 가면 고객들이 짜증을 내고, 신속배달을 위해 신호를 위반하면 자칫 범칙금 딱지를 떼이는 것이 현실이다”며 “신속배달을 위해선 위험을 감수하고, 어쩔수 없이 신호위반과 곡예운전을 하게 된다”고 하소연 했다.

경찰 단속과 사고위험에도 배달직원들의 위험한 질주는 계속될 수 밖에 없는 셈이다.

경찰은 법규위반 사례를 보고 단속하지 않을 수 없지만 효과는 그때 뿐이다. 배달오토바이의 경우 단속을 피해 샛길로 도주할 우려가 높고, 자칫 사고위험마저 높아 강력한 단속이 쉽지 않다는게 경찰 관계자의 설명이다.

경찰 관계자는 “이륜차 법규 위반행위에 대해 교차로 등지에서 꾸준히 단속을 펴고 있지만, 이륜차 특성상 도주우려가 높은 데다 무리한 단속은 사고위험이 커 어려움이 뒤따른다”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관련법규의 범칙금을 높이고, 운전자나 시민들의 공익신고를 적극 활용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교통안전공단 한 관계자는 “선진국은 교통안전에 대한 법규정이 매우 엄하게 적용돼 범칙금이나 벌금 액수가 상당하다”며 “외국 사례처럼 범칙금을 높이고 공익신고제를 적극 활용해 안전에 대한 의식을 높일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고광민 기자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웹메일청소년보호정책
    대표전화 : 062) 720-1000팩스 : 062) 720-1080~2인터넷신문등록번호:광주 아-00185
    회장:박철홍 / 대표이사 발행인·편집인:김선남 / 편집국장:정정용
    [61234] 광주광역시 북구 제봉로 322 (중흥동) 삼산빌딩 이메일 : jndn@chol.com개인정보취급방침
    *본 사이트의 게제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