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07.11(목) 23:42
닫기
활력잃은 지역경제‥경제지표 암울

1분기 광주지역 수출액 4.0% 감소
광주·전남 8천명 떠나‥실업률도 ↑

2019년 05월 16일(목) 18:45
[전남매일=광주]송수영 기자=광주지역 경제가 활력을 잃었다. 수출은 곤두박질치고 인구는 빠져나가는 등 경기 지표 대부분이 부진하면서 지역경제에도 암울한 그림자가 드리워지고 있다.

16일 호남지방통계청이 발표한 1분기 호남권 지역경제 동향에 따르면 1분기 광주·전남, 전북을 포함한 호남권 광공업생산은 1년 전 같은 기간에 비해 1.9% 감소했다.

광주는 기계·장비 제조업,자동차·트레일러 제조업 등에서 호조로 전년도 동기 대비 1.2% 소폭 늘었고, 전남은 코크스·연탄 및 석유 정제품 제조업, 기타 운송장비 제조업 등의 영향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0.7% 증가했다.

반면 지역 경제의 버팀목이던 수출 지표는 감소세로 나타났다.

1분기 광주지역 수출액은 총 34억 달러로 전자부품·컴퓨터· 영상음향통신, 전기장비, 고무 및 플라스틱 등에서 감소하며 전년 동기 대비 4.0%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전남도 수출액이 큰 폭으로 감소했다. 전남지역 1분기 수출액은 총 83억 달러로 화학제품, 석유정제, 기타 운송장비 등이 줄어 전년동분기 대비 6.1% 하락했다.

여기에다 경기침체가 지속되면서 소비자들도 지갑을 굳게 닫았다.

1분기 광주지역 소매판매지수는 98.8로 대형마트, 백화점, 슈퍼마켓 및 편의점, 전문소매점, 승용차 및 연료소매점에서 모두 감소하여 전년 동기 대비 1.4% 떨어졌다. 소매판매지수는 백화점(2.4%)·대형마트(1.9%)의 감소 폭이 가장 컸다.

광주와 마찬가지로 전남지역 소매판매지수는 98.7로 전년 동기 대비 0.6% 하락했다.

지역경제가 침체늪에 허덕이면서 지역 내 고용상황은 최악의 수준이다.

국내인구이동을 분석한 결과, 광주는 603명 전남은 7,335명이 각각 순유출된 것으로 조사됐다. 해당 지역으로 유입된 인구와 유출된 인구를 분석하는 인구이동은 해당 지역의 경제, 교육, 일자리 등 경쟁력 지표로도 활용된다.

호남지방통계청은 “광주는 10대(-518명), 20대(-445명)에서, 전남은 20대(-4,445명)), 30대(-1,118명)에서 유출 인구가 많아 다른 연령대의 일부 인구 유입에도 불구하고 순수하게 빠져나간 인구가 8,000명이 됐다”고 말했다.

지역 내 10∼30대 청년인구 순 유출이 많은 것은 학업, 취업 등때문으로 풀이된다.

광주지역 고용률은 58.5%로 전년 동기보다 0.4% 줄었고, 전남은 61.9%로 1.5% 소폭 늘었다. 취업자 수는 전년 동기보다 광주는 2,800명 감소했고, 전남은 2만2,100명 증가한것으로 나타났다.

실업률은 광주는 4.7%로 전년 동기보다 0.5% 늘었고, 전남은 2.8%로 1.4% 줄었다. 실업자 수는 전년 동기에 비해 광주는 13.2%(4,300명) 증가했고, 전남은 30.8%(1만2,400명) 감소했다./송수영 기자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웹메일청소년보호정책
대표전화 : 062) 720-1000팩스 : 062) 720-1080~2인터넷신문등록번호:광주 아-00185
회장:박철홍 / 대표이사 발행인·편집인:김선남 / 편집국장:박원우
[61234] 광주광역시 북구 제봉로 322 (중흥동) 삼산빌딩 이메일 : jndn@chol.com개인정보취급방침
*본 사이트의 게제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