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바른당 ‘안철수·유승민당’-한국당과 합칠 것”

박지원 , 라디오방송서 정계개편 전망

2019년 05월 09일(목) 18:47
박지원
민주평화당 박지원 의원은 9일 바른미래당이 겪는 내홍과 관련, “이제 ‘안철수 플러스 유승민 당’이 됐다”며 “자유한국당과 합칠 것”이라고 말했다.

박 의원은 이날 라디오 방송에 출연, 전날 바른미래당이 내년 총선에서 다른 당과의 합당이나 연대를 하지 않기로 결정한 것과 관련해 “‘합당하지 않는다’고 결의했지만 ‘합당한다’고 결의한 것으로 해석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의원은 “‘안철수·유승민’의 바른미래당은 반드시 총선을 앞두고 한국당의 황교안 대표와 통합할 것”이라면서 “그랬을 때 기호 1번은 한국당이 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한국당이든 평화당이든 합당·연대는 없다’는 바른미래당 유승민 의원에 발언에 대해선 “안 지키려고 하는 이야기”라며 “유 의원의 단점은 대구를 100m도 벗어나지 못하는 것으로, 그러면 차기 총선에서 한국당, ‘도로 박근혜당’에 가야 한다”고 언급했다.

또한 박 의원은 “내가 당초 손학규 대표가 정계개편의 불씨를 댕길 것이라고 말했는데, 이제는 손 대표의 몰락이 정계개편의 신호탄이 될 것이라고 (기존 발언을) 고치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손 대표는 보수에서 진보로 왔는데, 다시 보수로 돌아가는 비양심적인 분은 아니다”라며 “이념이 분명한 것은 좋은데 왜 그렇게 결정을 잘못하고 늦게 하는지 아쉽다”고 덧붙였다. /서울=강병운 기자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