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07.18(목) 19:10
닫기
광주 시내버스 파업 95% 찬성…교통대란 우려

14일 조정 만료일까지 합의 안되면 15일 총파업

2019년 05월 09일(목) 17:56
광주 시내버스 노조가 95%의 압도적인 찬성으로 파업 찬반투표를 가결시키면서 교통대란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9일 한국노총 전국자동차노동조합연맹 광주지역 버스노조에 따르면 시내버스 노조는 전날 오후 6시부터 이날 새벽 6시까지 조합원 1,444명을 대상으로 파업 찬반투표를 실시했다.

투표 집계결과 참여 조합원은 1,154명 중 찬성 1,102표, 반대 50표, 무효 2표로 찬성률 95.5%로 가결됐다.

노조는 오는 15일 새벽 4시를 기해 전면파업에 돌입할 예정이다. 단, 파업시작 전날인 오는 14일 노동위원회 2차 조정과 노사간 자율교섭이 남아있어 협상타결의 여지는 남아있다.

노조 관계자는 “압도적인 파업 찬성률에는 7월부터 시행되는 주 52시간 근로체제로 임금이 적게는 50만원에서 많게는 80만원 정도 삭감되는 조합원들의 절박함이 담겨 있다”며 “4인 가족 최저생계비도 안되는 임금으로 생활하는 근로조건은 받아들일 수 없다”고 말했다.

노조에는 광주지역 시내버스 업체 10곳 중 기업노조인 대진운수를 제외한 9개 업체가 참여하고 있다. 조합원은 1,444명, 차량은 980여대 규모다.

노조는 사측에 임금 10.9% 인상을 요구하고 있으나, 사측은 적자가 지속돼 어렵다는 입장이다.

이번에 파업이 이뤄지면 지난 2014년 6월 이후 5년 만으로, 광주시는 파업에 대비해 비상수송대책을 마련에 고심 중이다.

광주시는 파업 기간 중 전세버스 투입과 마을버스 증회, 지하철 연장 운행 등으로 현재 시내버스 운송률의 70% 이상 수준을 유지한다는 계획이다.

/김종찬 기자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웹메일청소년보호정책
대표전화 : 062) 720-1000팩스 : 062) 720-1080~2인터넷신문등록번호:광주 아-00185
회장:박철홍 / 대표이사 발행인·편집인:김선남 / 편집국장:박원우
[61234] 광주광역시 북구 제봉로 322 (중흥동) 삼산빌딩 이메일 : jndn@chol.com개인정보취급방침
*본 사이트의 게제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