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나주 모바일 헬스케어 서비스 '호응'

80명 대상 매일 8명씩
개인별 신체활동 점검

2019년 05월 02일(목) 16:59
나주시는 최근 보건소 회의실에서 지역민을 대상으로 스마트폰을 활용한 모바일 헬스케어 서비스를 진행하고 있다. /나주시 제공
[전남매일=나주]염규동 기자=나주시는 스마트폰을 활용한 개인별 맞춤형 건강 상담 서비스인 '모바일 헬스 케어 사업'을 본격 실시, 지역민의 큰 호응을 얻고 있다고 2일 밝혔다.

'모바일 헬스케어'는 비만, 고혈압 등 건강위험요인 1개 이상을 보유한 성인을 대상으로 스마트폰 앱을 활용, 맞춤형 건강 증진 서비스를 제공하는 국책사업이다.

시 보건소는 이달 사전 유선 및 현장방문 접수를 통해 모집된 주민 80명을 대상으로 지난달 22일부터 매일 8명씩 신장, 체중, 허리둘레 등 신체계측 및 기초체력검사, 혈압, 혈당, 콜레스테롤 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검사 결과를 토대로 개인별 신체활동과 영양을 상담, 처방하고 있는 가운데 현재까지 대상자 참여율 100%를 달성하는 등 뜨거운 관심을 일으키고 있다.

주민 김 모(56세, 남)씨는 "보건소의 상담을 통해 운동 목표량을 정해줘서 효율적인 건강관리를 하고 있다"며, "심박 수를 기준으로 운동량을 늘리는 방법과 매일 섭취해야할 영양소를 관리해 좋은 결과가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보건소 관계자는 "모바일 헬스케어는 방문이 어려운 현대인들의 체계적인 건강관리를 비롯해, 영양, 운동 등 영역별 생활습관 개선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며 "지역민의 건강 파트너로써 앞으로도 주민의 건강한 삶을 위한 보건, 영양 시책 추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염규동 기자         염규동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