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이마트 노브랜드 남광주시장 진출 논란

전통시장 협력모델 ‘상생스토어’ 일부 상인들 반발
동구 "상권영향평가 공청회 등 검토 후 내달 말께 결론"

2019년 04월 23일(화) 17:49
[전남매일=광주]길용현 기자=광주의 대표 전통시장인 남광주시장에 ‘이마트 노브랜드 상생스토어’ 매장 입점을 두고 잡음이 일고있다.

일부 시장상인들은 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해 입점반대 여론 수렴과 탄원서를 제출하는 등 강하게 반발하고 있어서다.

23일 중소상인살리기광주네트워크 등에 따르면 지난달 광주 동구에 이마트 브랜드인 ‘노브랜드’ 매장 개설을 위한 신청 서류가 접수됐다.

매장은 남광주시장 내 3층 건물의 2층에 총 436.7㎡(판매시설 면적 252.6㎡) 규모인 것으로 알려졌다.

노브랜드 상생스토어는 이마트 자체브랜드(PB)상품 판매장과 함께 어린이 놀이터, 장난감 도서관 등 전통시장 방문객 편의시설을 갖췄다.

남광주시장에 추진되고 있는 노브랜드 상생스토어 매장은 자치구 조례가 정한 전통상업보존구역에 자리한다.

광주 5개 자치구는 ‘대규모 점포 등의 등록 및 조정 조례’를 통해 전통시장으로부터 반경 1km를 전통상업보존구역을 지정, 대형 유통업체의 과도한 진출을 제한하고 있다.

하지만 전통상업보존구역 내 면적 500㎡ 미만 매장의 경우 전통시장 상인회의 동의 하에 개설이 가능하다.

이에따라 이마트는 면적 436.7㎡인 노브랜드 상생스토어 출점 계획을 남광주시장 등 인접 전통시장 2곳의 상인회 동의를 받아냈다.

상인회 집행부는 노브랜드 상생스토어가 먹거리 등 전통시장 상권 침해 우려가 큰 품목을 판매해서는 안 된다는 조건을 내걸었다.

그러나 이러한 집행부 움직임과 달리 일부 상인은 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하고 노브랜드 매장 입점에 반대하는 시장 여론을 모으고 있다.

비대위 측은 집행부 눈치를 볼 수밖에 없는 개별 회원이 면전에서 반대 의견을 제시할 수 없는 실정이라며 서명부가 전체 상인 의견을 대변하지 않는다는 탄원서를 동구에 냈다.

중소상인살리기광주네트워크 관계자는“전통시장과 겹치지 않은 대기업 유통매장의 판매품목은 있을 수 없다”며 “상인회 집행부가 둘러본 매장의 주변 환경도 전통시장과는 거리가 멀었다”고 말했다.

동구 관계자는“상인 대표, 이마트, 동구 관계자들이 참석하는 공청회 등을 내달 초에 진행해 의견 수렴을 할 계획이다”며 “지역 협력 계획과 상권영향평가 등을 내부적으로 검토하고 있으며 유통상생발전협의회를 거쳐 다음달 24일께 최종 결과가 나올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길용현기자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