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전남개발공사 ‘전남 풍력산업 육성포럼’

국내외 연구기관·대학 등 참여 열띤 토론

2019년 03월 14일(목) 19:03
(사)전남풍력산업협회는 14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국내외 연구기관과 대학, 발전사업자등이 참여한 가운데 전남풍력산업 육성 포럼을 개최했다. /전남개발공사 제공
[전남매일=무안]정근산 기자=(사)전남풍력산업협회(협회장 김철신 전남개발공사 사장)는 14일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전남도-전남개발공사 공동으로 ‘전남 풍력산업 육성포럼’을 개최했다.

포럼은 국내 해상 풍력자원의 약 40%를 보유하고 있는 전남이 풍력산업의 중심이 돼야 한다는 판단에 따라 지난 2017년부터 매년 2회 이상 개최해오고 있다. 6번째를 맞는 이번 포럼은 ‘SWEET 2019’ 행사기간에 개최됐다.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DNV·GL사 등 국내외 연구기관과 대학 및 발전사업자 150여명이 참여해 ▲해상풍력발전단지 설계 및 O&M기술 ▲해상풍력 석션기초 기술 ▲한국 해상풍력기술 적용사례 ▲기술동향과 향후 전망에 대해 전문가 주제발표와 토론이 진행됐다.

포럼에서는 특히 전력연구원이 국내 최초로 석션버켓 방식의 해상풍력 하부기초 기술을 개발, 30% 이상의 사업비를 절감한 주제발표가 눈길을 끌었다.

김철신 전남개발공사 사장은 “재생에너지 발전사업은 지역 상생발전이 우선 고려돼야 한다”며 “정부와 전남도 에너지 정책을 견인하고 지역산업이 육성되도록 역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