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완도 전복, 대만 수출길 올라

활전복 전용 컨테이너 이용

2019년 02월 13일(수) 18:29
완도군은 최근 부산항에서 국내 최초로 제작한 활전복 전용 컨테이너를 이용해 완도산 활전복 1,200㎏를 대만으로 수출했다고 밝혔다.

지금까지 전복 수출은 홍콩, 베트남 등 동남아 지역과 북미 지역에 대부분 항공 수출에 의존해 항공 물류비 부담과 수출량이 한정됐었다.

이에 군은 지난해 해양수산부의 지원과 군 예산 3억원과 해양수산부 2억2,500만원 지원, ㈔ 한국전복수출협회 자부담 2억2,500만원을 포함한 총 7억5,000만원으로 활전복 전용 활컨테이너 5대를 국내 최초로 제작했다.

활컨테이너를 이용한 수출길이 열리면서 완도산 활전복 수출에 청신호가 켜졌으며 명실상부 전복 수출의 중심지임을 다시 한 번 확인하게 됐다.

㈔ 한국전복수출협회에서는 활전복 수출을 위해서 해외 바이어를 여러 차례 초청해 활컨테이너를 이용해 수출했을 시 전복의 신선도와 안정성 확보 등을 알리는데 힘썼다.

또한 수협중앙회 대만수출지원센터의 '대만 전복 유통 현황' 등 정보 교류를 통해 활전복 수출 가능성을 확인하는 등 끊임없는 노력으로 성과를 올리게 된 것이다.

군 관계자는 "올해 완도산 전복 800여 톤을 수출할 계획이며 앞으로 활컨테이너를 이용한 수출을 통해 수출 경쟁력을 강화하고 베트남과 홍콩, 싱가포르, 인도네시아 등 수출 시장의 안정적인 판로를 확보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최규욱 기자         최규욱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