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완도 드론 조종자 전문교육기관 유치

도서·해양·산림·농업 분야 등 활용

2019년 02월 10일(일) 16:39
완도군은 최근 초경량 비행장치 조종자 전문교육 기관을 유치했다. /완도군 제공
[전남매일=완도]최규욱 기자=완도군은 군외면 불목리 소재 해신축구장에 초경량 비행장치(무인멀티콥터) 조종자 전문교육 기관이 들어섰다고 10일 밝혔다.

㈜라온 완도드론교육원(대표 박도수)은 최근 한국교통안전공단으로부터 초경량비행장치 조종자 전문교육기관으로 지정받았으며 교육 과정은 이론 20시간과 시뮬레이션 20시간, 실기 20시간 등 총 60시간이다.

한 기수 당 8명 씩 교육을 받을 수 있고 평일 반(3주)과 주말 반(8주)으로 나누어 운영된다.

앞서 지난해 8월 군은 군민이 드론 조정 면허 취득을 영암, 목포 등으로 원정 교육을 감으로써 시간과 경비가 소요되는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라온과 드론 전문교육 기관 운영을 위한 업무 협약을 맺고, 11월에 전문교육기관 인가를 신청한 바 있다.

완도군에서는 드론 사업을 민선 7기 핵심 성장 사업으로 추진하고 있으며 지적 조사, 홍보 영상 촬영, 산림·해양 예찰 및 수색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할 수 있도록 드론산업을 활성화시킬 방침이다.

군 관계자는 "향후 우리 지역에 특화된 해양, 도서, 산림, 농업 분야 등에 접목시켜 4차 산업 혁명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아이디어 공모, 지원 사업 등을 적극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교육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라온 완도 드론교육원으로 문의하면 된다.
최규욱 기자         최규욱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