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목포MBC 장용기 기자 ‘토정 이지함 연구’

사상과 행적·사회복지학 관점 국내 첫 조명

2019년 02월 07일(목) 14:30
목포지역 현역 방송기자가 사회복지학 박사 학위를 취득해 화제가 되고 있다. 화제의 주인공은 30년 현장 취재기자로 활동하고 있는 목포MBC 장용기(59)국장이다.

장 국장은 이달 19일 초당대학교(총장 박종구) 2018학년도 전기 졸업식에서 한국인에게 친숙한 베스트셀러‘토정비결’의 저자로 알려진 ‘토정 이지함의 사회복지사상 연구’ 논문으로 사회복지학 박사학위를 받는다.

이 논문은 16세기 조선중기 백성들의 일상화된 가난구제 활동에 평생을 바쳤던 토정 이지함의 사상과 실천행적의 현재적 의미를 사회복지학 관점에서 국내 처음으로 조명한 연구이다.

토정 이지함은 당시 빈곤의 근본원인 가운데 하나로 지배정치이념인 유교 성리학의 이분법적 차별관을 지적하고, 본업인 농업중심 사고에서 벗어나 말업인 수산업과 염업·광업 등 자원개발과 상업, 해외교역을 적극 도입하자는 빈곤의 구체적 대안을 제시했다는 것이다.

장 국장은 이 논문에서 토정 이지함을‘본말(本末)의 상호보완’을 통한 민생의 자립과 지역, 국가의 복지를 추구한 실용주의 사회복지 사상가이자 실천가였음을 이끌어냈다.

장 국장은 토정 이지함이 신분을 떠나 인간과 지역의 강점을 적극 활용하고 생산적 자립 복지의 근원을 특히 당시 해금과 공도정책으로 천시된 섬과 바다에서 찾은 것은 일자리와 양극화 등 출구를 찾지 못하는 현대 사회복지 정책에도 상당한 시사점이 있다고 분석했다.

박성환 심사위원장 “명분에만 집착한 조선 성리학의 주류사회에서 이지함의 행적은 정치의 최우선을 민생안정에 두고 실용을 추구한 한국사회복지역사의 소중한 유산”이라고 평가했다.
박승경 기자         박승경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