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완도 변환소 문제 해결 '동분서주'

군·의회 등 간담회 개최 범대위 구성·운영
국회·산자부 등 방문…건설 중단 등 요구

2019년 01월 28일(월) 17:50
완도군은 한전의 변환소 건설 중단을 위해 동부서주 하고 있다. 사진은 지난해 12월 27일 군과 의회, 주민 대표, 한전 관계자가 참석한 변환소 관련 간담회 장면. /완도군 제공
[전남매일=완도]최규욱 기자=완도군은 변환소 건설과 관련해 한전 관계자와 국회의원 등을 만나 건설 중단을 요구하는 등 지역 현안을 해결하기 위해 동분서주하고 있다.

군에 따르면 완도 초입과 난대림 지역에 한전의 송전선로 건설을 위한 변환소 설치와 취약전력 계통 보강이라는 한전측의 설명과 달리 제주 등에서 발생한 친환경 에너지를 완도를 통해 육지로 송전하는 것이 밝혀지면서 주민들이 강하게 반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군은 지난해 12월 26일 한전 본사를 방문해 지역 갈등과 분열을 조장하고 있는 한전 측에 강력히 항의하고 이를 해결하기 위해 간담회 개최를 제안한 후 참석해 줄 것을 요청했다.

또 완도군과 의회, 주민 대표, 한전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간담회가 개최됐으며 이 자리에서 신우철 군수는 한전의 무책임하고 무리한 변환소 추진에 대해 반발하는 한편 행정, 의회, 사회단체, 주민이 참여하는 범대위를 구성해 운영하기로 합의했다.

이와 함께 군에서는 한전 측이 사업을 강행할 것을 대비해 지난 7일 한전중부건설본부를 방문하고 주민들의 요구 사항 전달과 함께 사업 중단을 요구했다.

신우철 군수는 그동안 한전 부사장과 국회 산자위 위원인 송갑석 국회의원과 면담을 하고 한전의 사업 추진에 따른 문제점과 지역의 갈등 사례 등을 설명한 후 사업 추진을 중단해 줄 것과 사업 기간 연장을 건의했다.

아울러 군은 최근 한전의 변환설비 입찰 공고와 관련해서는 한전 측에 변환소와 관련된 사업 진행을 하지 말 것을 촉구하는 공문을 발송했으며 한전 관계자에게 이러한 사례가 재발하지 않도록 강하게 요구했다고 전했다.

완도군 관계자는 "앞으로 국회의원에게 건의했던 사업기간 연장 건에 대한 진행 상황을 지켜보면서 산업통산자원부를 방문할 것을 검토하는 중"이라고 밝혔다.

또한 "범대위 구성에 앞서 객관성을 확보하기 위해 준비위원회를 구성해 운영할 계획이고 이를 토대로 범대위 구성은 다음달 20일까지 완료를 목표로 진행 중에 있다"고 말했다.

한편, 군에서는 범대위가 구성, 운영되면 충분한 논의를 거쳐 합의점을 찾을 수 있도록 군민들에게 협조를 당부했다.
최규욱 기자         최규욱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