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나주 '스포츠 동계 전지훈련지' 각광

육상·야구·축구 등 1,300여명 선수단 유치
각종 훈련시설 장점…지역경제 효과 12억

2019년 01월 09일(수) 17:36
나주시가 각종 스포츠 종목 동계훈련선수단을 유치, 도내 전지훈련지 1번지로 각광을 받고 있다.

9일 시에 따르면 이달 육상국가대표상비군을 비롯해 다음달 말까지 배구 10개팀, 씨름 실업팀, 사격국가대표상비군 및 21개팀, 검도 중등부 25개팀, 축구 실업팀, 펜싱 직장운동부 3개팀, 사이클국가대표상비군 및 5개팀, 야구 초·중등부 8개팀 등 9개 종목, 95개 팀, 선수인원 총 1,287명의 전지훈련 팀을 유치했다.

선수단은 다음 달까지 나주종합스포츠파크와 나주시 소재 전남도 종합사격장, 사이클경기장, 실내체육관 등에서 본격적인 전지훈련과 스토브리그에 돌입한다.

나주시는 영산강변을 따라 조성된 자전거도로와 흔치않은 야외 야구장을 비롯해 종합운동장, 보조경기장, 다목적체육관 등이 종합스포츠파크 내 집중돼 있어 선수단 이동이 편리해 매년 전지훈련지로 각광받고 있다.

또한 국제대회가 열리는 전남도 종합사격장, 사이클경기장 등 공공체육시설과 선수 합숙소, 웨이트 트레이닝 센터 등 각종 훈련시설이 두루 입지해있다는 것도 큰 장점이다. 여기에 포근한 날씨와 순박한 남도의 인심도 동계훈련선수단 유치에 한 몫 하고 있다.

나주시는 훈련 기간 중 선수단의 불편 사항을 수시로 관리할 계획이다.

특히 숙박과 음식, 목욕탕 업소 등의 안전한 먹을거리와 위생, 친절한 서비스에 대한 철저한 당부와 종목별 스토브리그 대회 개최·지원을 통해 팀 간 경쟁을 통한 최적의 훈련 성과를 도모할 방침이다.

나주시는 동계훈련선수단 유치를 통해 약 12억원의 경제효과를 가져올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더불어 올해 연말까지 국비 5억4,000만원 등 총 18억원을 투입, 기상여건에 구애받지 않는 육상실내경기장을 건립하는 등 지속적인 시설 인프라 확충에 주력할 계획이다.

강인규 시장은 "지속적인 동계훈련선수단 유치를 통해 대한민국 에너지수도 나주 위상을 제고하고 침체된 지역 경기를 살리는 기회로 삼을 것"이라며 "선수단이 훈련 기간 불편을 겪지 않도록 위생과 안전, 쾌적한 시설 관리는 물론, 시민들의 훈훈한 인심과 배려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이재순 기자         이재순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