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빛가람혁신도시 '도시 바람길 숲' 조성

200억 투입…공기순환·미세먼지 외부로 배출

2018년 11월 18일(일) 16:55
빛가람혁신도시 일원에 쾌적한 정주여건 조성을 위한 '대규모 녹색 숲 조성' 프로젝트가 진행될 예정이어서 눈길을 끈다. 특히 이번에 조성하는 숲은 공기순환을 촉진시켜 미세먼지 등 대기오염 물질과 폭염을 유발하는 뜨거운 열기를 도시 외부로 배출하는 기능을 갖춘다.

18일 나주시에 따르면 산림청이 주관하는 '2019년 미세먼지 저감 바람길 숲 조성사업' 공모에 최종 선정돼 국비 100억원을 지원받게 됐다.

이번 '도시 바람길 숲'은 국민 삶의 질 개선을 위한 10대 지역밀착형 생활·사회간접자본사업 중 하나다.

이 숲은 시유지 65㏊, 국유지 15㏊ 등 총 80㏊ 규모로 조성될 예정이며, 사업비는 총 200억원(국비 100억원··지방비 100억원)이 투입된다.

나주시는 주민설명회를 거쳐 오는 2019년 실시설계를 마치고, 2020년 착공해 2021년까지 준공할 예정이다. 빛가람 혁신도시와 영산강 저류지를 중심으로 조성될 '바람 숲길'은 도시 외곽의 산림과 도심 속 숲을 선형으로 연결하게 된다.

바람생성 숲, 연결 숲, 확산 숲, 둘레길, 생태통로 등 다양한 테마 숲을 조성해 도시 외곽 산림에서 생성되는 맑고, 차가운 공기를 도심으로 끌어들여 맑은 공기를 연중 지속적으로 공급하게 된다.
신종기 기자         신종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