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11.15(목) 18:56
닫기
인사관리 부적정 “징계 부당” vs “직무유기”

동구 공무원들 감사결과 이의신청 ‘동정·비난’ 엇갈려
“인사관여 못한 피해자”…“잘못 인정 않는 뻔뻔함 극치”

2018년 11월 05일(월) 18:32
[전남매일=광주] 고광민 기자 = 인사관리 부적정 행위로 징계 처분 등을 받은 광주 동구 전·현직 인사담당 관계자들이 시 감사결과가 부당하다며 ‘이의신청’을 제기해 귀추가 주목된다.

5일 광주시와 동구 등에 따르면 ‘다면평가 활용 부적정’ 행위로 경징계 처분을 받은 A국장과 B과장(공로연수)이 지난주 시 감사위원회에 이의를 제기했다.

이들은 전임 구청장 시절 인사행정 담당자로, 지난 2016년 하반기와 2017년 상반기 승진심사에서 보완 및 참고자료로 활용될 다면평가 결과를 절대적 판단기준으로 삼아 감사에서 지적됐다.

‘지방공무원 다면평가 운영지침’은 인사위원회 승진심의 또는 의결시 보완자료와 참고자료로만 활용토록 명시됐다. 이들은 또 인사위원회 간사로 활동하면서 다면평가 자료가 위원들에게 절대적 기준으로 심의됐지만, 활용기준에 대해 관련설명이 1회에 그치는 등 어떤 조치도 취하지 않아 승진인사의 공정성을 훼손한 것으로 판단됐다.

광주시 감사결과, 당시 승진대상자 2명은(6급 1명·7급 1명) 승진서열 상위에 랭크됐지만 다면평가를 반영하면서 승진자에서 제외된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은 다면평가에서 후순위 결과를 얻어 두 차례나 승진에서 미끄러졌다. 시 감사위는 지난달 초 인사행정 핵심라인에 있던 A국장 등의 이런 부적정 행위를 종합해 경징계 처분의견을 구청에 전달했다.

하지만, 이들은 ‘승진심사 다면평가 반영문제’는 구와 노조측이 이미 직원들의 의견을 모아 합의된 사안으로 억울하다는 입장이다.

내부에선 A국장 등의 징계를 두고 동정여론과 날선 비판이 양분된다. 이들은 명목상 인사라인 핵심관계자였지만, 최종 인사권자의 의중대로 움직이는 ‘꼭두각시’에 불과했다는 것이다.

이들도 피해자라는 것이 내부관계자들의 전언이다. 실제 A국장은 전임 구청장 시절 인사행정을 총괄담당하는 총무과장 재직기간이 3개월(2016년 4월 13일~7월 11일), 뒤를 이은 B과장은 반 년도 못 채운 5개월(2016년 7월 12일~2017년 1월 6일)에 그쳤다.

구청 관계자는 “전임구청장 시절엔 8급 전보인사까지 윗선에서 일일이 개입해 인사라인 관계자들의 불만이 컸다”고 토로했다.

또 다른 관계자도 “모 과장 경우 인사라인 핵심에 있었지만 인사작업에 전혀 관여치 못하고, 결제란에 ‘사인’만 한 것으로 전해졌고, 이례적으로 고민 끝에 동으로 내려갔다”고 전했다.

A국장과 B과장에 대한 비난도 제기된다. 인사행정 실무자로서 직무유기 등 자신의 잘못은 인정치 않고, 오히려 감사처분에 이의신청을 한 것은 ‘인사참사’로 피해를 봤던 동료 공무원들에게 예의가 아니라는 주장이다. 최종 인사권자에게 부역하고 잘 나가던 간부들이 구청장이 바뀌고 나서 감사결과에 이의신청을 한다는 것 자체가 ‘뻔뻔함의 극치’라는 격한 표현까지 나왔다.

구청 일각에선 “전임 청장시절 인사행정은 동구역사에 수치스런 기록으로 새겨졌고 직원들간 불신의 벽까지 높이게 됐다”며 “잘못된 판단과 욕심 등이 부하직원들의 징계로 이어졌고, 한 공무원에겐 33년 근속 결실을 한 순간에 물거품을 만들어 치욕스럽게 공직생활을 마감토록 했다”고 말했다.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웹메일청소년보호정책
대표전화 : 062) 720-1000팩스 : 062) 720-1080~2인터넷신문등록번호:광주 아-00185
회장:박철홍 / 대표이사 발행인·편집인:김선남 / 편집국장:정정용
[61234] 광주광역시 북구 제봉로 322 (중흥동) 삼산빌딩 이메일 : jndn@chol.com개인정보취급방침
*본 사이트의 게제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