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미네랄 풍부' 진도 햇김 첫 출하

31억3,500만 위판…올해 11만5천톤 목표

2018년 10월 25일(목) 18:36
진도군은 최근 고군면 원포에서 2019년산 햇김을 첫 출하해 약 31억3,500만원을 위판했다고 25일 밝혔다.

진도 햇김은 청정해역에서 생산되는 곱창김으로 게르마늄 등 각종 미네랄 성분이 풍부해 맛과 향이 독특하고 우수해 소비자들에게 인기가 높아 일반 김과 달리 높은 가격에 판매되고 있다.

2019년산 진도 햇김은 총 204어가, 1만5,649㏊ 규모로 전국 생산량의 28%를 차지하고 있다.

진도군 수산지원과 관계자는 "김 황백화 현상과 9월까지 고수온이 계속돼 작황 부진 우려로 어장관리에 각별히 신경쓰고 있다"며 "김 품질의 향상과 생산량 증가를 위해 김 육·해상 채묘, 김 활성처리제 등 지원과 무면허 불법양식시설과 어업권 정비 작업 등 행·재정력을 집중해 수산업 고부가가치 창출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진도군은 지난해 11만3,693톤을 생산, 1,273억원의 위판고를 기록했으며 올해는 11만 5,667톤의 생산을 목표로 하고 있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