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11.13(화) 19:04
닫기
달리는 버스·택시서 성추행 잇따라
2018년 09월 12일(수) 17:31
달리는 시내버스와 택시 안에서 여성에게 불필요한 신체접촉을 시도한 남성들을 처벌해달라는 신고가 경찰에 잇따라 접수됐다.

12일 광주 남부경찰서에 따르면 광주의 한 여고생이 함께 시내버스를 타고 가던 A씨(63)로부터 성추행을 당했다고 경찰에 신고했다. 이 여고생은 지난 10일 시내버스 안에서 자신의 팔꿈치에 성기를 수차례 접촉해 수치심을 느꼈다고 주장했다.

광주 서부경찰서도 승객을 추행한 혐의를 받는 택시기사 B씨(54)를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

B씨는 지난 10일 오후 택시 뒷자리에 앉은 40대 여자 승객에게 손을 뻗어 다리를 만진 혐의다.
/김종찬 기자         김종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웹메일청소년보호정책
대표전화 : 062) 720-1000팩스 : 062) 720-1080~2인터넷신문등록번호:광주 아-00185
회장:박철홍 / 대표이사 발행인·편집인:김선남 / 편집국장:정정용
[61234] 광주광역시 북구 제봉로 322 (중흥동) 삼산빌딩 이메일 : jndn@chol.com개인정보취급방침
*본 사이트의 게제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