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11.13(화) 19:04
닫기
추석 주민 불편해소 종합대책 추진

26일까지 성묘객 교통대책 등 9개분야 운영

2018년 09월 11일(화) 18:16
광주 북구가 민족 최대의 고유 명절인 추석을 맞아 주민생활안정 종합대책 운영에 나선다.

11일 북구청에 따르면 오는 26일까지 ▲깨끗하고 쾌적한 환경조성 ▲귀성 성묘객 교통 대책 ▲재해재난 안전사고 대책 ▲비상진료 대책 ▲훈훈한 명절분위기 조성 ▲제증명 민원발급 등 9개 분야의 종합대책을 중점 추진한다.

먼저 생활·음식쓰레기 및 재활용품 등 폐기물의 경우 추석 당일인 24일과 다음날인 25일은 미수거하고 기존 미수거일인 일요일을 포함한 나머지 연휴기간 동안은 모두 수거에 나서 연휴기간 동안 주민생활에 불편함이 없도록 할 방침이다.

또 관내에 국립 5·18민주묘지와 영락공원이 소재하고 있어 교통수요가 가장 많은 지역임을 감안해 특별교통대책 상황실을 별도로 운영하며, 명절 당일에는 국립 5·18민주묘지 일원에 현장 상황실을 설치해 자칫 혼잡해 질 수 있는 성묘객들의 교통 흐름을 원활하게 할 계획이다.

아울러 보건소에서는 추석 기간인 22일부터 26일까지 5개조 12명이 의료기동반을 운영, 추석 당일 정상근무를 통해 응급의료 서비스 지원에 나서는 한편 관내 150개소의 당직 의료기관 및 당번 약국을 지정해 식중독 및 안전사고 등 각종 비상상황 발생 시 신속히 대처할 방침이다.

또한 온누리 상품권 이용 권장, 전통시장 장보기의 날 운영 등 추석을 앞둔 지역 서민경제에 활기를 불어 넣을 계획이다.

또한 긴급 재난상황실을 운영해 화재나 안전사고 발생을 대비하고 각종 기상상황에 따른 신속한 대응체계도 구축한다.

특히 추석을 앞두고 해이해지기 쉬운 복무기강을 확립하고 업무공백 사전차단을 통한 업무집중 분위기 조성을 위해 공직기강 특별감찰 활동에 나서고 있다.

문인 북구청장은 "연휴기간 동안 주민과 우리 구를 찾는 귀성객들이 안전하고 편안한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종찬 기자         김종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웹메일청소년보호정책
대표전화 : 062) 720-1000팩스 : 062) 720-1080~2인터넷신문등록번호:광주 아-00185
회장:박철홍 / 대표이사 발행인·편집인:김선남 / 편집국장:정정용
[61234] 광주광역시 북구 제봉로 322 (중흥동) 삼산빌딩 이메일 : jndn@chol.com개인정보취급방침
*본 사이트의 게제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