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11.19(월) 19:32
닫기
흑산공항 심의 앞두고 막판 찬반 팽팽

국립공원위 토론회 "경제효과" vs "생태보호"
찬반 주장 종합 검토…오는 19일 심의 예정

2018년 09월 09일(일) 19:01
신안군은 최근 환경부 국립공원위원회 주관으로 정부서울청사 외교부 국제회의실에서 흑산공항 건설과 관련해 종합토론회가 열렸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토론회는 공항건설에 따른 국립공원의 가치 훼손 수용 여부와 항공사고 우려 등의 안전 문제, 주민 이동권을 보장하는 다른 실질적인 대안에 대해 다뤘다.

토론회는 대체서식지의 적합성과 경제적 타당성 등에 대해 전문가와 지역주민, 관계기관이 참여한 가운데 활발하게 진행됐다.

이날 서울지방항공청 공항시설 이보영 국장과 국립공원을 지키는 시민의 모임 윤주옥 공동대표가 발제했다.

이보영 국장은 발제에서 "흑산공항이 건설되면 하루 4회 운항하는 여객선의 대체·보완 교통수단이 마련돼 도서민의 교통기본권을 제공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흑산도를 오가는 교통수단은 여객선이 유일한데 운항 시간이 제한적인 데다 기상 악화 등에 따른 결항률이 11.4%에 달해 대체 교통수단이 없으면 사실상 주민이 섬에 고립된다는 것이다.

이 국장은 "외국 어선의 배타적경제수역(EEZ) 불법 조업으로 흑산도와 인근 도서 주민의 위협 요인이 증가하고 있다"며 "흑산공항 내 해경 시설을 설치하면 흑산도를 중심으로 서남해안 해양 영토 수호의 전진기지 역할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흑산공항 건설은 물동량 증가, 목포·전남 연계 관광 개발 등으로 경제 활성화 효과를 낼 것이라며 전남 지역 생산유발 효과(1,535억원)와 고용유발 효과(1,189명) 등의 추정치를 제시했다.

반대 측 대표로 나온 윤주옥 대표는 발제에서 공항이 들어서면 여객선의 하루 운항 횟수가 4회에서 2∼3회로 줄고 항공기 이용료는 여객선의 10배 이상이라며 오히려 주민의 교통기본권을 제한할 것으로 우려했다.

응급 상황 대응 시간을 줄일 것이라는 전망에 대해서도 "현재 운영 중인 '닥터 헬기'를 추가 도입하거나 착륙장 등을 확충하고 일반 보건소보다 인력·장비 수준이 높은 보건지소를 확충하는 방안 등을 모색하는 게 현실적"이라고 반박했다.

특히, 윤 대표는 예비타당성조사 보고서 등 흑산공항 건설사업 검토 자료가 소나무과의 침엽수인 '곰솔' 군락을 포함한 식생 자원의 생태적 가치를 평가 절하했다며 국립공원위가 이를 면밀히 재검토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사업자 추천 3명과, 환경단체 추천 3명이 지정토론도 이어졌다.

사업자 추천으로는 박우량 신안군수와 도서 섬지역 자문위원단 윤미숙 위원, 유신 오기석 상무가 선정됐다. 환경단체 추천으로는 황해섬네트워크 섬보전 장정구 센터장, 전남환경운동연합 최송춘 의장, 상지대학교 조우 교수가 선정돼 지정 토론 시간을 가졌다.

방청석 발언에는 신안군 대표 찬성주민과 환경단체, 일반국민들이 전문가 및 관계기관자들과 질의응답, 자유발언, 토론 시간도 병행했다.

이번 토론회에서 신안군은 경제성과 안전성, 환경성 문제에 대한 충분한 검토 자료를 제시하고 주민소득과 경제 활성화 방안을 연구, 주장했다.

박우량 군수는 "오는 19일에 열릴 흑산공항 건설 재심의 통과를 위해 남은 시간동안 건설 반대의 의견수렴 청취를 통해 전략적 대응을 철저히 준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주열 기자         이주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웹메일청소년보호정책
대표전화 : 062) 720-1000팩스 : 062) 720-1080~2인터넷신문등록번호:광주 아-00185
회장:박철홍 / 대표이사 발행인·편집인:김선남 / 편집국장:정정용
[61234] 광주광역시 북구 제봉로 322 (중흥동) 삼산빌딩 이메일 : jndn@chol.com개인정보취급방침
*본 사이트의 게제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