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01.17(목) 18:14
닫기
국내 최대 복합 자동차 문화축제 '전남 GT'개막
2018년 09월 06일(목) 18:39
국내 최대 규모 복합 자동차 문화축제인 '2018 전남 GT(Grand Touring)'가 8∼9일 영암 국제자동차경주장에서 열린다.

6일 전남도에 따르면 전남 GT는 자동차, 모터사이클, 드리프트, 오프로드 등 6개 모터스포츠 대회가 한 자리에서 열리는 독특한 방식이다.

대한 자동차경주협회 공인 경기로 메인 클래스인 '전남 내구' 31대를 비롯해 슈퍼바이크 20대, 오프 로드 60대, 전기차 대회인 '에코 EV챌린지' 10대, 드리프트 35대 등 모두 310대의 경주를 만끽할 수 있다. 내구 레이스에서는 정해진 시간에 가장 먼 거리를 달리는 차량이 우승을 차지한다. 국내 최고의 프로 클래스인 '캐딜락 6000'부터 아마추어 경주 최고봉인 '아반떼 컵 마스터스'까지 모터스포츠가 망라된다.

8일 예선전, 9일에는 개막 행사와 종목별 결승이 펼쳐진다.
/정근산 기자         정근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