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11.19(월) 19:32
닫기
옛 교도소 '민주·인권 기념파크' 조성 윤곽

시, 내일 중간보고회…24일 사업추진위서 의견수렴
행안부 예타 거쳐 정부사업 추진…오는 2024년 완공

2018년 08월 15일(수) 17:33
광주시가 옛 광주교도소 자리에 건립하려는 '민주·인권 기념파크' 조성사업이 구체적인 윤곽을 드러낸다.

광주시는 오는 17일 '민주·인권 기념파크 조성 사전타당성 검토 및 기본계획 재수립 용역' 중간보고회를 열고 사업 콘텐츠 기본구상안 등을 논의한다.

특히 10년 넘게 추진해왔던 '한국 민주주의 전당' 유치가 사실상 무산됨에 따라 민주주의 전당 콘텐츠를 민주·인권 기념파크에 얼마나 반영할지도 주목된다.

민주·인권 기념파크 조성사업은 법무부가 소유한 광주 북구 문흥동 옛 광주교도소 부지 10만6,771㎡에 사업비 1,145억원을 들여 인권교육훈련센터, 인권평화교류센터, 김대중대학원, 인권평화기념공원, 인권 유스호스텔 등을 짓는 사업이다.

시는 2014년 당시 수립된 기본계획으로는 기본계획 타당성 확보에 어려움이 있다고 판단, 현실에 맞는 기본계획 타당성 확보를 위해 사업콘텐츠를 재검토 하는 등 기본계획 재수립 용역을 진행하고 있다.

중간 용역보고회 사업콘텐츠 구상안에는 민주·인권의 역사체험 배움공간으로서 역사를 경험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을 반영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민주열사관·수형시설 전시공간·민주 인권역사관 등 5·18 사적지 원형보존을 통한 역사성 보존사업 콘텐츠도 검토 중이다.

세계인권도시와 연대하는 교류와 교육의 거점공간도 조성될 것으로 보인다. 아시아 인권의 중심지로서 세계인권도시와 교류할 수 있는 허브공간을 만들고 인권도시로서 민주·인권 시민교육도 고려하고 있다.

인권연구교육센터, 국제인권교류센터, 인권미디어 박물관, 시민도서관 등이 포함된다. 이와 함께 문화도시 광주에 맞는 문화와 인권을 접목한 녹지공간을 조성해 시민의 휴식처로 제공하는 계획도 있다.

무장애 디자인을 접목한 시민 휴식공간으로 민주·인권의 숲 조성, 추모비 평화공간 등의 내용을 담는다. 민주주의 역사자료관 등도 민주인권 기념파크 계획안에 포함될 것으로 보인다.

광주시는 용역 중간보고회에 이어 오는 24일께 사업추진위원회 3차 협의회에서 최종 의견을 수렴할 예정이다. 또 이달 말께 5·18기념사업위원회 심의를 통과하면 사업 콘텐츠 기본구상안을 확정한다.

사전타당성 검토 및 기본계획 재수립 용역결과는 오는 10월께 나올 예정이다. 시는 예상대로 행정절차가 진행되면 이르면 2021년, 늦어도 2022년에 착공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광주시 관계자는 15일 "기본구상안을 확정하는 대로 행정안전부에 예비타당성 대상 사업검토를 건의해 정부사업으로 추진할 방침이다"며 "빠르면 2021년, 늦어도 2022년에 착공해 2024년 완공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황애란 기자         황애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웹메일청소년보호정책
대표전화 : 062) 720-1000팩스 : 062) 720-1080~2인터넷신문등록번호:광주 아-00185
회장:박철홍 / 대표이사 발행인·편집인:김선남 / 편집국장:정정용
[61234] 광주광역시 북구 제봉로 322 (중흥동) 삼산빌딩 이메일 : jndn@chol.com개인정보취급방침
*본 사이트의 게제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