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여수광양항 국내 예인선-외국계업체 갈등

"무등록 외국업체 특혜 받으며 영업" 반발
여수·광양항비대위 불법 예선지정 해결 촉구

2018년 07월 17일(화) 17:46
여수·광양항비상대책위원회는 지난 16일 여수지방해양수산청 앞에서 무등록업체의 불법 예선 지정업무와 영업행위 중단을 촉구하는 집회를 열었다.
여수·광양항에서 대형 선박을 안전하게 접안하는 예인업을 놓고 국내 업체와 외국계 업체간 갈등이 심화되고 있다. 국내 예인업체는 외국 업체가 무등록에 대기업의 특혜까지 받고 있다고 주장하며 반발하고 있다.

여수·광양항비상대책위원회(이하 비대위)는 지난 16일 여수지방해양수산청과 여수해양경찰서, GS칼텍스 여수공장 앞에서 무등록업체의 불법 예선 지정업무와 영업행위 중단을 촉구하는 집회를 열었다.

여수·광양항 예선노조연합회와 여수·광양권 해양협회 예인선사 종사자로 구성된 비대위 150여명은 "포츠다이렉트사가 해수부 등록절차도 없이 예선 배정 등의 업무를 무허가로 하고 있고 대기업의 특혜까지 받고 있다"며 반발했다.

비대위는 "이러한 상황인데도 해양수산청은 아무런 조치도 취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하며 "포츠다이렉트사는 해운대리점들에게 GS칼텍스 원유부두에 입항하는 자사계약 예선사인 광운선박의 예인선과 남해선박의 예인선을 배정하도록 메일을 보내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GS칼텍스 원유부두에 들어오는 선박에 대해 과거 수십 년 동안 '터미널 터그'라는 명분으로 남해선박의 예인선이 의무 배정되고 있다"며 "남해선박의 예인선을 지명하는 이유가 남해선박도 포츠다이렉트와 계약이 돼 있기 때문인지 아니면 남해선박이 GS칼텍스 소유의 터미널 터그 때문인지 명확한 입장을 표명하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불법 예선지정 업무와 무등록업체의 영업행위를 중단시키지 않으면 등록증 반납과 총파업에 버금가는 고강도 투쟁을 전개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해수부는 "해운대리점은 예선사를 고용하고 비용을 지급하는 등 직접 예선 업무에 관여하지만, 포츠다이렉트는 예선업체를 인터넷 홈페이지를 통해 선주에게 소개하고 수수료만 받아 해운법상 해운대리점업 등록대상이 아니다"며 공정위에 회신했다.

비대위는 "여수지방해양수산청과 여수해양경찰서, GS칼텍스가 적극 나서서 이 문제를 해결하지 않으면 여수·광양항에 대한 모든 불·편법의 전쟁을 선포하고 GS칼텍스사의 모든 부두에 예선지원을 거부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예선사는 중대형 선박을 항만에 안전하게 접안하도록 끌어주는 예인선 운영 업체로 여수·광양항에 13곳이 활동하고 있다.
곽재영 기자         곽재영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