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06.22(금) 08:42
닫기
손흥민 '300경기 축포'

토트넘, 유벤투스에 역전패
3경기 연속 득점포로 16호 골
팀은 챔스리그 8강 진출 무산

2018년 03월 08일(목) 18:23
8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유벤투스와 2017-2018 챔피언스리그 16강 2차전 경기에서 전반 39분 선제골을 터트린 토트넘 손흥민이 기뻐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잉글랜드 프로축구 토트넘의 골잡이 손흥민(26)이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16강전에서 유벤투스(이탈리아)를 상대로 3경기 연속 골을 폭발하며 '프로 통산 300경기'를 자축했다. 팀은 아쉬운 역전패로 8강 진출에 실패했다.

손흥민은 8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유벤투스와 2017-2018 챔피언스리그 16강 2차전 홈 경기에서 전반 39분 선제골을 터뜨렸다.

이달 1일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16강 로치데일 전, 4일 허더즈필드와의 프리미어리그 경기에서 연이어 멀티 골을 터뜨린 데 이어 3경기 연속 득점포다.

이로써 손흥민은 이번 시즌 전체 16골, 챔피언스리그에서는 4번째 골을 기록했다.

하지만 손흥민의 골이 팀의 승리로 이어지진 못했다.

토트넘은 후반에만 2골을 내주고 1-2로 져 1·2차전 합계 3-4로 패하며 16강에서 탈락했다.

손흥민은 전반 39분 오른쪽의 트리피어에게서 넘어온 공을 오른발로 툭 차 넣어 골 그물을 흔들고 환호했다.

하지만 토트넘은 후반 들어 유벤투스의 거센 반격에 직면했다.

후반 19분 곤살로 이과인의 동점 골이 나왔고, 3분 뒤엔 파울로 디발라의 역전 골까지 터졌다.

동점 골의 주인공인 이과인이 찔러준 패스를 받은 디발라가 수비를 따돌리고 페널티 지역 중앙을 파고들어 전세를 완전히 뒤집는 왼발 슛을 꽂았다.

수세에 몰린 토트넘의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은 이날은 손흥민이 아닌 에릭 다이어를 빼고 후반 29분 라멜라를 투입해 동점을 노렸다.

손흥민은 후반 38분 페널티아크 뒤쪽에서 매서운 왼발 중거리 슛을 날려봤으나 골대 왼쪽으로 살짝 빗나갔다.
/연합뉴스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웹메일청소년보호정책
대표전화 : 062) 720-1000팩스 : 062) 720-1080~2인터넷신문등록번호:광주 아-00185
회장:박철홍 / 사장 발행·편집인:김선남 / 상무이사&편집국장:이두헌 / 이사&경영본부장:이석우 / 논설실장:정정룡
[61234] 광주광역시 북구 제봉로 322 (중흥동) 삼산빌딩 이메일 : jndn@chol.com개인정보취급방침
*본 사이트의 게제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