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06.22(금) 08:42
닫기
정치권 '미투' 철저히 검증해야
2018년 03월 07일(수) 17:38
'안희정 발' 성폭행 파문이 확산되면서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광주·전남 정치권 분위기도 심상치 않다. 일부 입지자들 사이에 상대 후보를 겨냥한 확인되지 않은 성추문 의혹이 제기될 조짐을 보이고 있는 탓이다. 공천 과정에서 철저한 검증절차가 요구된다.

안희정 전 지사의 성폭행 파문은 지역 정치권으로도 급속 확산되고 있다. '우리지역 정치인들은 문제가 없는가'라는 의구심이 제기되고 있다. 실제 일부 지역에선 성추문 관련 의혹들이 고개를 들고 있다. '미투' 폭로가 이번 선거전의 뇌관이 될 태세인 것이다.

미투 운동의 정치권 확산은 분명히 긍정적이다. 하지만 이를 악용한 미확인 네거티브전도 우려스럽다. 지방선거전이 능력이나 정책대결을 통한 참 일꾼을 뽑는 선거가 퇴색될 수 있는 탓이다. 자칫 이전투구식 난타전을 배제키 어렵다.

이에 각 정당들은 지방선거 예비 후보자 자격 심사 기준을 강화하는 등 미투 파장 차단에 당력을 집중하고 있다. 후보 면접 과정에서 각종 성범죄 경력자들을 걸러낼 방침이다. 그러나 '공직 선거용 범죄 경력 조회서'는 벌금 100만원 이상 범죄만 확인 할 수 있다. 한계가 있을 수 밖에 없다.

미투운동으로 정치권의 성 관련 범죄나 추문들은 이미 판도라 상자가 열렸다 해도 과언이 아니다. 언제든 자신들이 폭로의 대상이 될 수 있다는 불안감이 확산되고 있는 것이다. 따라서 공천 과정은 물론 선거 과정에서 철저한 검증을 통해 부적격 후보자들을 걸러내야 하지만 네거티브전 또한 경계해야 마땅하다.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웹메일청소년보호정책
대표전화 : 062) 720-1000팩스 : 062) 720-1080~2인터넷신문등록번호:광주 아-00185
회장:박철홍 / 사장 발행·편집인:김선남 / 상무이사&편집국장:이두헌 / 이사&경영본부장:이석우 / 논설실장:정정룡
[61234] 광주광역시 북구 제봉로 322 (중흥동) 삼산빌딩 이메일 : jndn@chol.com개인정보취급방침
*본 사이트의 게제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