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06.22(금) 08:42
닫기
전남대치과병원 방글라데시서 '인술'

현지인 100여명에 언청이 수술·치과검진 치료 시행

2018년 03월 05일(월) 18:15
전남대치과병원 해외의료봉사단은 최근 방글라데시 수도 다카의 인근에 위치한 꼴람똘라 병원에서 의료봉사를 펼쳤다.
전남대치과병원(병원장 박홍주)이 최근 방글라데시에서 인술을 펼치고 돌아왔다.

전남대치과병원 해외의료봉사단은 설 연휴가 포함된 지난달 12일부터 17일까지 6일간 방글라데시 수도 다카의 인근에 위치한 꼴람똘라 병원에서 의료봉사를 펼쳤다.

전남대치과병원의 해외의료봉사는 시설 낙후와 인력 부족 등으로 정상적인 의료혜택을 받지 못하는 방글라데시의 빈민지역 주민들을 대상으로 최상의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고자 지난 2002년부터 시행되고 있다.

이번 의료봉사단은 박홍주 병원장(구강악안면외과)을 단장으로, 정승곤 구강악안면외과 교수·화순전남대병원 이비인후과 이준규 교수를 비롯해 전공의(정연우·심유송)·치전원 학생(김소라·오보미·이지윤·정대운·황진)·간호사(노다혜) 등 11명으로 구성됐다.

수술과 진료팀으로 나뉘어진 봉사단은 수술팀의 경우 다카대학과 꼴람똘라 병원에서 환자 7명에게 구순구개열 수술, 악하선절제술 등을 시행했으며, 진료팀은 꼴람똘라 병원과 청소년 보호시설을 방문해 약 100여명의 주민을 대상으로 구강검진·발치 등의 치과치료와 잇솔질 교육 등을 펼쳤다.

현지 주민들은 봉사활동이 시작되기 전부터 병원 앞에서 길게 줄 서서 대기했으며, 치료와 수술을 받은 후에는 의료진에게 여러차례의 고마움을 전하는 등 뜨거운 호응을 보였다.

또한 봉사단은 다카대학 치과병원에서 현지 교수와 전공의들을 대상으로 양악수술을 주제로 한 워크숍을 성황리에 개최했으며, 이와 관련된 양악수술도 2건 시행하기도 했다.

박홍주 병원장은 "이번 봉사를 통해 해외 의료소외계층에 새로운 삶의 활력을 불어 넣게 됐다" 면서 "앞으로도 전남대치과병원의 의료서비스를 필요로 하는 곳은 국내·외 어디든지 달려갈 계획이다"고 밝혔다.
/길용현 기자          길용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웹메일청소년보호정책
대표전화 : 062) 720-1000팩스 : 062) 720-1080~2인터넷신문등록번호:광주 아-00185
회장:박철홍 / 사장 발행·편집인:김선남 / 상무이사&편집국장:이두헌 / 이사&경영본부장:이석우 / 논설실장:정정룡
[61234] 광주광역시 북구 제봉로 322 (중흥동) 삼산빌딩 이메일 : jndn@chol.com개인정보취급방침
*본 사이트의 게제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