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보성 마동지구 새뜰마을사업 착공

2018년 완공 목표…농촌 주거환경 개선 기대

2017년 09월 12일(화) 00:00
보성군은 최근 벌교읍 마동리 마을회관에서 마동지구 새뜰마을사업 착공식을 가졌다.
보성군은 최근 벌교읍 마동리 마을회관에서 관내 기관·단체장, 주민 등 6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마동지구 새뜰마을사업' 착공식을 가졌다.
'마동지구 새뜰마을사업'은 2018년 완공을 목표로 사업비 30억원을 들여 감성충전소 신축, 주택정비, 마을안길 포장, 산책로 정비, 꽃밭조성, 우물복원, 주민역량강화사업 등을 추진해 농촌 주거환경을 획기적으로 개선할 방침이다.
특히 감성충전소는 마을사랑방, 조리실, 감성인쇄소 등을 갖춘 연면적 132㎡의 2층 건물로 마동마을 자원을 주제로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문화시설로 구축된다. 또한, '제14회 한국농촌계획대전 대상작품'을 건축 설계에 반영해 주민들의 소통과 화합의 공간으로 거듭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보성군 관계자는 "지역발전협의회와 농림축산식품부 공모사업인 새뜰마을사업은 지역주민들이 살아가는데 필요한 기초적인 생활환경을 개선하는 도시재생 사업"이라며 "마동마을의 주거환경을 개선하고 주민 삶의 질을 향상시킬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에 착공식을 가진 벌교읍 마동마을은 과거 산업단지 지정으로 오랫동안 개발계획이나 개발행위 등을 수행하지 못해 지역발전이 현저히 침체된 지역이다.
마을 전체 건물이 60년 이상 된 노후주택이 대부분으로 주택, 화장실, 마을안길, 상·하수도 등 기본적인 생활 인프라의 개선이 절실히 필요한 상태였다.
이에 보성군에서는 지난 2015년 12월 국가 공모사업인 새뜰마을사업을 신청해 이듬해 2월 30억원의 사업비를 확보했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