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강진 슈퍼푸드 귀리 명품화 박차

향토산업비 30억 투입 쌀귀리 관련사업 추진
판로 확대·귀리 제품화 위한 가공공장 신축

2017년 08월 02일(수) 00:00
강진군이 세계 10대 건강 식품중의 하나이며 강진의 대표 농산물인 쌀귀리를 명품화하기 위해 향토산업 사업비 30억원을 투입한다.
1일 강진군에 따르면 강진에서 재배되는 쌀귀리는 성숙 후 껍질이 종실에서 잘 벗겨지는 귀리로, 흔히 오트밀이라고 한다.
강진에서 재배되는 쌀귀리 재배면적은 492㏊다. 전국에서 쌀귀리를 재배하는 1,200㏊ 면적중 강진군이 41% 차지한다.
전남에서는 520㏊에서 쌀귀리를 재배중이며, 이중 강진군이 94% 비율을 차지해 압도적인 쌀귀리 생산지다.
쌀귀리는 연간 23억원 매출을 올리며 농한기 벼와 이모작 재배로 농가 소득증대에 큰 몫을 하고 있다.
강진군은 앞으로 대도시 소비자에게도 판매 판로를 확대해 나가며, 국내 뿐만 아니라 해외로 수출해 쌀귀리를 누구나 쉽게 구매할 수 있도록 해외 소비자층을 겨냥해 나갈 계획이다.
쌀귀리명품화사업은 2017년부터 4년간 30억원을 투입해 귀리를 제품화할 수 있는 가공공장 설치하는 내용이다.
이를 통해 강진군은 대내외 홍보마케팅 활동, 귀리 기능성 연구 및 상품개발, 지리적 표시제 등록 등을 통해 강진 대표 품목으로 육성해 나갈 방침이다.
강진원 강진군수는 "강진군 10대 농식품이기도 한 귀리는 추위를 견디는 힘이 약해 깨끗한 자연환경과 전국 최대의 일조량의 자연환경을 갖추고 있는 강진군이 귀리 생육의 최적지로 평가받고 있다"며 "다양한 귀리 재배 시범사업과 연구개발로 재배 노하우를 축적한 강진군이 대표 품목으로 집중 지원 육성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쌀귀리는 단백질, 필수아미노산, 수용성 베타글루칸 함량이 아주 높아 세계 10대 건강식품에 선정됐다.
귀리식품은 통귀리의 수용성 식이섬유가 심장병인 관상동맥질환의 예방효과가 있다. 무엇보다 식이섬유가 풍부해 다이어트와 변비에 좋고 탈모예방, 피부미용에 아주 효과적인 식품으로 알려져 있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