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전라병영성축제 강진서 오늘 개막
2017년 04월 21일(금) 00:00


병마절도사 입성식 재현

강진 전라병영성 축성 600주년을 기념하는 제20회 전라병영성축제가 21일부터 23일까지 사흘간 ‘전라병영성을 대한민국의 호국정신 성지로’를 주제로 강진군 병영면 일원에서 열린다.
이번 행사는 1417년(조선 태종 17년) 광주 광산에서 강진군 병영면으로 이전한 전라병영성 축성 600주년을 맞아 마련됐다.
의식행사로는 21일 오후 1시 병영면 설성공원에서 전라병영성 1.3㎞에 이르는 거리에서 전라병영성 600주년을 기념하는 전라병마절도사 입성식이 재현된다. 경찰청 취타대와 전통의장대, 전라병마절도사, 병사행렬, 관광객 및 군민들이 참여해 퍼레이드를 벌인다. 이어 기념식이 전라병영성내 특설무대에 열린다.
특히 입성식 완료후 봉화를 올려 전라병영기 게양식을 가짐으로써 조선군의 당시 기개를 알리고 개막식 참석자들은 국가안보와 자주국방을 의미하는 600개의 풍선을 날림으로써 호국정신을 가다듬는 의미 있는 시간을 갖는다.
이에 앞서 이날 오전 10시 ‘공존의 역사의 메아리’를 주제로 한 초대 전라병마절도사 마천목 장군과 무명병사 진혼제가 열린다.
체험·참여프로그램으로는 600주년 줄다리기가 볼거리다. 21일 오후 4시부터 읍면별 각 1개팀이 참여해 3전 다승제, 토너먼트 방식으로 순위를 결정해 우승팀을 가린다.
일반인들이 참여하는 전라병영성 양궁 서바이벌대회는 23일 오전 진행되고 마천목 장군기 전국궁도대회는 같은 날 오후 1시부터 관덕정에서 전국 궁도인을 대상으로 열린다. 호패발급 및 나의 군번줄 만들기는 남녀노소가 참여한 가운데 조선시대 신분증인 호패와 현대적 군번줄을 제작, 체험해보는 시간이다.
상시 전시로는 조선시대 무기인 화포와 총통, 병장기가 있고 현대전 무기로는 개인 화기와 전차, 155mm 견인포 등을 볼 수 있다.
강진원 강진군수는 “강진으로 오면 추억을 만들고 감성을 채울 수 있는 시간이 될 것”이라면서 “친절과 신뢰, 청결로 다져진 강진사람들의 정과 멋을 느낄 고 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