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광주FC, 정조국 영입 ‘전력 보강’
2016년 01월 12일(화) 00:00

공격력 갖춘 베테랑…K리그 클래식 6강 도전 박차

프로축구 광주FC가 패트리어트 ‘정조국’ 영입에 성공하며 올 시즌 전력보강의 방점을 찍었다. 측면 공격수 김호남의 제주 이적에 따른 공백도 말끔히 메울 전망이다.
11일 광주FC에 따르면 FC서울로부터 국가대표 출신 베테랑 공격수 정조국과 미드필더 김민혁을 영입했다. 광주 FC는 지난 7일 FC안양에서 측면 미드필더 조성준(25)을 영입하며공격력을 한층 업그레이드 한 가운데 국가대표 출신 최전방 공격수 정조국, 김민혁 영입에도 성공하며 역대 최강의 선발 공격진을 갖췄다는 평가다.
2016년 시즌을 얼마 남겨두지 않은 상황에서 광주FC는 이번 영입을 통해 신구조화를 꿰하며 K리그 클래식 6강 도전에도 박차를 가하겠다는 계획이다.
187cm의 장신인 정조국은 대한민국 톱클래스 공격수다. 청소년 시절부터 그 진가를 인정받아 U-17, U-20, U-23 대표를 거쳤으며, 성인 국가대표팀에서도 간판 스트라이커로 맹활약했다.
특히 프로데뷔 첫 시즌 만에 12골을 터뜨리는 등 정교한 슈팅 능력과 뛰어난 득점 감각을 선보이며 ‘패트리어트’라는 수식어를 만들어 냈다.
국내 리그 통산 275경기에 나서 84골 23도움을 기록했다. 이는 현역선수 가운데 K리그 역대 통산 4번째로 많은 골이다.
2011년에는 FA자격으로 프랑스 AJ오세르와 AS낭시에서 1년 6개월간 활약하기도 했으며, 이후 국내로 복귀해 친정팀인 서울과 안산 경찰청에서 그라운드를 누볐다.
이번 정조국과 함께 광주FC 입단을 확정한 김민혁은 2009년 고교 아시아 학생 대표, 2014년 대학축구 U리그 왕중왕전 최우수선수(MVP) 등으로 이름을 알린 유망주다. 위협적 드리블, 예리한 패스, 높은 골 결정력이 장점으로 꼽힌다.
지난 시즌에는 신인임에도 활동량이 많고 창의적인 플레이가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았다.
광주에서는 2선 공격수로 최전방과 측면 공격의 활로를 만드는 역할을 맡을 예정이다.
광주FC관계자는 “그동안 공격진들의 연령대가 낮아 중요한 순간마다 아쉬움이 남을 때가 많았다. 국가대표 출신 베테랑 정조국의 영입으로 팀의 무게감과 안정감이 배가됐다”며 “젊은 선수들의 스피드와 고참들의 노련미, 결정력 등이 잘 어우러진다면 올 시즌 좋은 모습을 보일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정조국은 “광주는 아직 어리고 배고픈 팀이고 그만큼 내가 해야 할 일들이 많다. 책임감이 큰 것도 사실이지만 그라운드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열심히 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김민혁은 “아직 어리고 부족하기 때문에 많이 배워야 한다는 생각뿐이다. 광주가 원하는 선수가 될 수 있도록 이를 악물고 해볼 생각”이라고 포부를 전했다.
한편 정조국과 김민혁은 이날 메디컬테스트를 마쳤으며, 광양에서 전지훈련 중인 선수단에 합류해 본격적인 담금질에 들어갈 예정이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