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도시철도2호선 ‘공법’ 돌파구 찾을까
2015년 12월 14일(월) 00:00


광주시와 대립각 시의회, 내일 정책토론회
원안추진 고수 속 재예타도 불사 중대기로



논란을 빚고 있는 광주도시철도2호선 건설방식이 이번주 중대기로를 맞을 것으로 보인다.
광주시와 대립각을 세우고 있는 시의회가 15일 정책토론회를 갖고 전체 의원들의 입장을 최종 정리할 예정이어서 갈등이 증폭될지, 아니면 돌파구가 마련될지 주목된다.
13일 광주시의회에 따르면 오는 15일 각계 전문가들을 참석시킨 가운데 ‘광주도시철도2호선 비용절감 방안’ 정책토론회를 가질 계획이다.
이날 토론회는 김민종 시의회 산업건설위원장 사회로 전 대구도시철도건설본부장이자 설계경제성검토(VE) 자문위원, VE팀원, 시의원 등이 참여할 예정이다.
시의회는 토론회 결과 타당성 재조사를 피할 수 있는 한도(2조2,000억원) 내의 비용절감 방안이 나오면 이를 근거로 광주시에 원안추진을 요구할 예정이다.
또 비용절감 방안이 나오지 않을 경우에도 예비타당성 재조사를 받고 원안추진을 해야 한다는 입장을 정리할 것으로 전해졌다. 시의회는 이 경우 예결위에서 올라온 내년도 도시철도2호선 예산을 16일 본회의에서 삭감한다는 계획이다. 현재 내년도 도시철도2호선 예산은 1단계 실시설계 144억원 등 170억여원이다.
시의회 김동찬 부의장은 “16일 전체의원 간담회에서 의원들의 공식입장이 정리될 것이다”며 “의원들 상당수가 저심도 방식을 선호하고 사업비를 줄일 수 없다면 타당성 재조사를 받아야 한다는 입장이다”고 전했다.
한편, 광주시는 최근 도시철도2호선의 5개안으로 ▲원안(지하) 중심형 ▲지하+노면 조합형 ▲노면전차(트램)형 ▲모노레일 중심형▲원안 고수형 등을 제시했으나, 시의회는 원안추진을 고수하고 있다.
정근산 기자          정근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