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이세돌 프로 롤모델 세계 1등 될것”
2015년 10월 26일(월) 00:00


<우승자 - 최강부 신창초 김근태>


“추첨으로 우승한 적은 처음인데 기분이 너무 좋아요.”
제4회 신안천일염배 학생바둑대회 최강부 우승자 김근태군(신창초 4년)은 “우승은 다른 대회에서도 해봤지만 이런 경우가 없어 특별하다”며 “추첨하는데 너무 긴장됐다”고 말했다.
토너먼트로 진행된 이번 대회는 최강부 3명이 똑같이 2승1패를 하면서 추첨으로 우승자를 가리게 됐다. 김군은 두차례의 추첨에서 모두 ‘본선진출’을 뽑아 우승트로피를 차지했다.
김군은 “6살 때 바둑TV를 보는데 너무 재미있어서 배우고 싶어했고, 1년정도 조른 끝에 7살때부터 본격적으로 학원에서 바둑을 배우게 됐다”고 말했다.
학교수업을 마치고 바둑학원으로 직행, 매일 9~10시간 바둑을 둔다는 김군은 “이세돌 프로를 롤모델로 바라보고 있다”며 “바둑을 열심히 해서 프로기사가 되고, 세계 1등이 되면 바둑을 그만두겠다”고 욕심을 냈다.
최진화 기자         최진화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