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오랜만에 우승 기분 좋아”
2015년 10월 26일(월) 00:00


<우승자 - 유단자부 진월초 오서준>

“오랜만에 우승하게 돼서 정말 기쁩니다.”
제4회 신안천일염배 학생바둑대회 유단자부에서 우승 타이틀을 거머쥔 오서준군(진월초 5년)은 “7살 때 영암협회장배 대회에서 우승하고 오랫동안 우승과 인연을 맺지 못했는데 이번 대회에서 기분좋은 1등을 한 것 같다”며 우승트로피를 안았다.
바둑을 6살 때 시작했다는 오군은 “엄마의 권유로 바둑을 하게 됐는데 아마 어렸을 때 산만했던 것 같다”고 웃은뒤 “확실히 바둑을 하면서 집중력은 좋아졌다”고 말했다.
이어 “인터넷을 포함해서 하루에 바둑은 3판 정도 두는 것 같다. 1판 두는데 1시간정도 걸린다”고 말한 오군은 현재 아마 2단 실력을 갖고 있다.
오군은 “열심히 한수 한수 두다보니까 결승까지 진출해서 우승을 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바둑을 더 열심히 둬서 프로기사가 되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최진화 기자         최진화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