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우승 트로피 받으니 좋아요”
2015년 10월 26일(월) 00:00


<우승자 - 유치부 이한선>

“트로피 받으니까 너무 좋아요.”
제4회 신안천일염배 학생바둑대회 유치부 우승을 차지한 이한선군(5·운암유치원)은 우승을 확정지은 뒤에도 무덤덤했지만 시상식후 트로피를 품에 안자 활짝 웃으며 기뻐했다.
이군은 바둑을 배운지 1년밖에 되지 않아 바둑대회 참가는 이번이 3번째다. 무등배대회에 이어 두 번째 출전대회였던 지난 5월 광주시교육감배 바둑대회에서 2위를 했던 이군은 이번대회에서는 우승을 차지하는 실력을 과시했다.
이군은 “이세돌 프로를 좋아한다”면서 “바둑이 재밌다”고 말했다.
특히 교육감배 대회 결승에서 신다빈양에게 졌던 이군은 이번 대회에서 또다시 신양과 결승전을 펼친 끝에 승리의 기쁨을 누렸다.
이군의 아버지는 “나중에 아들과 함께 하고 싶어 바둑을 배우게 했는데 의외로 실력이 좋다”고 밝혔다.
최진화 기자          최진화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