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부모님 응원이 큰 힘”
2013년 11월 11일(월) 00:00

최강자부 우승 박대한(태봉초 6)

“부모님이 경기장을 끝까지 떠나지 않고 응원해 준 것이 큰 힘이 됐습니다”
제2회 신안천일염 학생바둑대회 최강자부에서 우승 타이틀을 거머쥔 박대한(태봉초6)군.
박 군은 토너먼트 방식으로 진행된 이번 대회서 결승까지 6대국을 내리 이기고 우승트로피를 들어올렸다.
결승에선 장성현(유안촌5)에게 15집 이상 차이를 보이며 비교적 손쉽게 초등부 최강자에 등극했다.
현재 아마1단 자격을 보유하고 있는 박 군은 초등1학년 시절 바둑과 인연이 됐다.
아버지 권유로 시작한 바둑은, 처음 지루한 게임이었지만 흑백의 돌이 서로 엉키면서 치열한 전투에 흥미를 느끼기 시작해 바둑매력에 푹 빠지게 됐다.
현재는 이런 인연으로 방과후 수업까지 신청해 바둑을 좀더 깊게 배우고 있다.
박 군은 “열심히 한수 한수 두고 보니 결승까지 진출해 우승을 하게 됐다”며 “앞으로 좀더 바둑 공부를 열심히 해 프로기사에 도전 볼 생각이다”고 말했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