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결승서 대마 잡아 이겼어요”
2013년 11월 11일(월) 00:00

한국바둑협 유단자부 우승 김경범(신암초 6)

“대마를 잡아서 기뻐요”
신안천일염 학생바둑대회 한국바둑교육협회 유단자부 우승을 차지한 김경범(신암초6)군.
김 군은 예선부터 5경기 무패행진으로 결승까지 올라, 결승서 175수만에 우측 하변서 백 대마를 끊질긴 승부끝에 잡아내고 유단자부 우승을 이끌어 냈다.
이로써, 김 군은 지난해 대회서 장려상에 그친 아쉬움을 조금이나마 털게 됐다.
현재 아마2단 실력인 김 군은 초등 1년부터 바둑과 인연을 맺게 됐다.
절친친구가 방과후 수업으로 바둑을 신청해 함께 배웠다.
이후 6개월 동안 한수 한수 두면서 묘수풀이 등, 재미를 느껴 차츰 흥미를 갖고 사설학원까지 다니게 됐다.
김 군은 매년 차근차근히 급수를 올려 지난해 아마 2단 실력까지 늘게 됐다.
프로기사중엔 이세돌9돌을 존경하며 바둑TV서 프로기전을 보면서 바둑판을 놓고 복기를 해보곤 한다.
김 군은 “반상에 앉아 있으면 상대에게 이상하게 승부욕이 생긴다”며 “흑과백돌이 치열한 전투를 통해 공격과 타개를 하는 재미가 무척 재밌다”고 말했다. /고광민 기자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