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두뇌발달 도움…과학자 꿈”
2012년 10월 15일(월) 00:00


<제1회 신안천일염 학생바둑대회 -중·고등부우승 한 소 중군 >


“최근 국수전 고등부에서 9위를 해봤지만 이렇게 언론사 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한 건 처음입니다. 정말 기뻐요.”
제1회 신안 천일염 학생 바둑대회 중·고등부 우승자 한소중 군(안산중 1년)은 “바둑을 둬서 이길 때의 그 기쁨은 말로 설명할 수 없다. 짜릿한 기분이 가장 큰 매력이다”며 “최근에는 학업 때문에 바둑공부에 소홀했는데 뜻밖에 정상에 올라 아직도 꿈만 같다”고 말했다.
여수에서 수학학원 선생님과 동행한 한 군은 “바둑은 많은 사람들이 지루하다고 생각하지만 두뇌발달에 최고”라며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바둑을 둘 때 갖는 그 신중한 세계에 이바지 할 수 있는 과학자의 꿈도 이루겠다”고 웃음 지었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