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함께 동행해준 아버지 감사”
2012년 10월 15일(월) 00:00


<제1회 신안천일염 학생바둑대회 -여학생부 우승 김 지 현양 >


“바둑을 배운지 일 년이 안됐는데 이렇게 우승을 차지하게 될 줄은 몰랐어요. 함께 와 준 아버지께 영광을 돌립니다.”
제1회 신안 천일염 학생 바둑대회 여학생부 우승자 김지현 양(신창초 4년)은 “이번이 처음으로 나온 대회인데 우승 트로피를 안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김 양은 아버지의 권유로 바둑을 접하게 됐다.
학교수업이 끝나면 버스를 타고 신창바둑학원으로 직행한다는 김 양은 “아버지도 열성적인 바둑 팬인데 오늘 함께 동행해줘 감사하고 자랑스러운 모습을 보여드려 뿌듯하다”며 “이세돌 같은 세계적인 프로기사가 꼭 되겠다”고 강조했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